공지사항
Home > 소식 > 공지사항 > 상세화면

2019년 7월 15일 참좋은친구들 국민일보 기사 - 더위 피하고 식사도 하고… 교회 쉼터로 오세요

조회 : 69
등록일 : 2019-07-16 16:30:27
더위 피하고 식사도 하고… 교회 쉼터로 오세요

교회·단체, 무더위 이웃 지원

입력 : 2019-07-15 00:02

  • 참좋은친구들에서 운영하는 서울 중구 내 노숙인 쉼터에 모인 사람들이 지난 11일 배식에 앞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교회와 기독 단체들이 무더위에 취약한 노약자들과 소외 계층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참좋은친구들(이사장 신석출)은 지난 11일 서울역 인근 노숙인 쉼터를 찾았다. 초복을 하루 앞둔 이날 참좋은친구들에서는 노숙인 및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삼계탕 255인분을 준비했다. 장맛비가 내리면서 날씨는 더욱 습해졌다. 쉼터 내 예배당 양쪽 벽에 있는 선풍기 10대와 에어컨 5대가 예배당에 가득했던 더위를 몰아냈다.

    지난 11일 쉼터를 찾은 사람들이 삼계탕을 먹는 모습.

    이사장 신석출 장로는 “한 독지가께서 삼계탕 비용을 지원해줬다”며 “사람들이 많이 오는 날은 보통 300명 정도 온다. 부족하지나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서울 소망교회(김경진 목사) 사회봉사부 소속 장로와 성도 25명도 배식 봉사에 나섰다. 이들은 매달 한 번씩 이곳에 나와 배식을 돕고 있다.

    사회봉사부장 전영서 장로는 “이 사역을 시작한 지 20년이 됐는데 매번 빠지지 않고 참석하는 성도들이 있다”면서 “교회는 더위와 추위에 갈 곳 없는 이들을 위해 하나님 사랑의 흔적을 남겨야 한다”고 말했다. 신 이사장도 “노숙인들에게 배식 전 예배에 참석하라고 한다”면서 “나눔과 섬김 속에 자연스레 복음을 담아 전하려 한다”고 말했다. 

    참좋은친구들은 이곳 예배당을 개방해 무더위 쉼터로도 활용하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찾았을 때도 예배당 안에서는 찬양이 끊이질 않았고, 선풍기도 쉼 없이 돌아갔다. 10여명이 자리에 앉아 더위를 식히고 있었다. 노숙인 A씨(45)는 “더위를 피해 이곳에 오면 마치 천국 같다.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며 “교회 나오라고 강요하지도 않고 실제 체험 같은 간증을 나누는 예배여서 재밌다”고 말했다. 

    신 이사장은 “최근 뉴스를 보니 노숙인들이 인천공항까지 더위를 식히러 간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면서 “무더위를 피하고자 멀리 갈 필요 없이 이곳을 개방하면 성경도 보고 찬송도 듣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여름철 쉼터 운영비는 만만치 않게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대한 아끼려 하지만 무더위에 지친 이들을 보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참좋은친구들에서는 소망교회 등 후원 교회들과 협의해 건물 지하에도 쉼터와 샤워실을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 각 지역 교회 중엔 지자체로부터 무더위 쉼터를 지정받아 운영하는 곳도 있다. 서울 구로구 평화교회(최종인 목사)에서는 오는 9월 30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 교회 관계자는 “주로 동네 어르신들이나 성도들이 무더위를 피해 방문한다”며 “방문객을 위해 간단한 다과와 커피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홍보가 부족한 탓인지 아직은 이용객이 적었다. 지난 12일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구로구 내 3곳의 교회를 찾았지만, 봉사자 이외에 이용객은 거의 없었다. 

    거주 지역 내 무더위 쉼터에 대한 정보는 각 지자체나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국민 재난 안전포털(safe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최소 16.5㎡(5평)의 개방된 공간에서 냉방시설과 함께 앉아 쉴 수 있는 시설을 갖춘 교회라면 동 주민센터에 쉼터로 신청할 수 있다. 담당 지자체 심사를 거쳐 쉼터로 등록되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자율) 개방해야 하고, 연간 20만원의 운영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글·사진=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